기업.IT > IT/과학 > 방송통신

KBS, 북미·유럽 방식 UHD 비교 실험방송 성공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KBS는 초고화질(UHD) 지상파 실험방송에 활용됐던 유럽방식과 최근 주목받고 있는 북미방식에 대한 비교 실험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BS 측은 “내년 2월 국내 UHD 본방송을 앞두고 UHD 방송을 선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이번 실험방송 신호가 삼성전자의 차세대 UHD 수상기에서 수신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UHD 방송 시대에 국내 방송 장비와 가전 부분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기반을 조성하는 데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북미식(왼쪽)과 유럽식(오른쪽) 시연 장면 (KBS 제공)
KBS에 따르면 UHD 실험 방송과 관련해 국내 지상파 방송사가 자체 개발한 장비로 북미식과 유럽식에 대한 실험방송에 성공한 것은 KBS가 처음이다. KBS는 관악송신소에서 북미식, 남산송신소에서 UHD 방송 신호를 송출했다. KBS는 자체 개발한 압축장비와 MMT 스트리밍 서버를 사용했다. KBS는 이번 UHD 비교 실험 방송을 앞두고 핵심장비를 (주)씬멀티미디어, (주)카이미디어와 공동 개발했다.

박병열 KBS 기술본부장은 “KBS는 이번 UHD 실험방송을 시작으로 차세대 방송의 다양한 서비스와 긴급 재난방송, 고품질 비디오와 오디오 콘텐츠 그리고 부가 서비스 등에 대한 비교실험을 올 상반기에 꾸준하게 실시할 계획”이라며 “나아가 국내 환경에 최적화 된 UHD 방송표준을 선정하여 2017년 2월로 예정 된 세계 최초 지상파 UHD 본 방송 및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UHD 중계방송을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