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편 출신 女아나운서, 음주 교통사고 내고 도주하다 붙잡혀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종합편성채널 출신 아나운서가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나다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 종편 아나운서 A(24·여)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새벽 1시께 서울 강남구 관세청사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를 위반하면서 오토바이 운전자 B씨를 들이받았다.

A씨는 사고를 내고 약 200m가량을 도주하다 경찰의 추격 끝에 붙잡혔다. B씨는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75%였던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