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서울대, 개교 72년만에 총장선출에 첫 학생투표 도입

오후 2~7시까지 총장후보 3명 선정 학생투표
1명 선택 아닌 항목별 1~3점 부여하는 방식
이날 오후 2시부터 유튜브 통해 정책 발표도
서울대 전경.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서울대가 개교 72년 만에 처음으로 총장 선출 투표에 학생이 직접 참여하게 된다.

서울대 총장후보추천위원회(총추위)는 10일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제27대 서울대 총장 예비후보 5명 중 이사회에 추천할 3명을 뽑기 위한 학생투표를 모바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총장 예비후보는 강대희(55) 의과대학 교수, 남익현(55) 경영대학 교수, 이건우(62)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이우일(63)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정근식(60) 사회학과 교수 등 5명이다.

투표참여는 학부생 약 1만 6000명과 대학원생 1만 2000명 중 이날 정오까지 대학 포털사이트를 통해 정책평가단에 등록한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다.

투표는 후보자 1명을 고르는 것이 아닌 △교육·연구 등 정책과 실현 가능성 △비전과 리더십 △국제적 안목 등 평가 항목에 각 후보마다 1~3점의 점수를 매기는 방식이다. 학생들은 오후 2시부터 관악캠퍼스 문화관에서 열리는 예비후보들의 정책 발표를 유튜브나 학생회관 라운지 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총장 선출을 위한 정책평가단은 학생과 교수 336명, 교직원 47명, 서울사대부고·사대부중·사대부여중·사대부초 교원 4명 등이다. 학생투표 결과는 학생을 제외한 정책평가단 인원의 9.5%로 환산돼 정책평가단의 최종 평가 결과에 반영한다.

아울러 학생을 제외한 교직원 정책평가단 387명은 이날 오후 2시 문화관에서 열리는 후보 정책 발표를 들은 후 오후 5시 50분부터 현장에서 투표한다. 투표 방식은 학생투표와 같다.

총추위는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무작위로 투표에 참여할 교직원을 선정해 통보할 계획이다. 총추위는 정책평가단의 투표 결과(75%)와 지난 3일 총추위 투표 결과(25%)를 합쳐 점수가 높은 후보 3명을 오는 16일 이사회에 추천할 예정이다.

이사회는 기존 점수와 상관없이 평가를 진행해 최종 총장 후보를 선정한 후 교육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총장을 임명한다. 이 과정을 거쳐 선정된 27대 총장은 7월 20일부터 4년 임기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