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청와대/행정

올해 공무원 봉급 2.8% 인상…대통령 연봉은 1억9255만원

국무회의 의결..이달부터 적용
[이데일리 이민정 기자] 올해 공무원 보수(봉급+수당)가 총액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평균 2.8% 인상된다. 사병 봉급도 20% 오른다.

행정안전부는 3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가·지방 공무원보수 및 수당규정과 여비규정 개정안을 의결하고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으로 대통령 연봉은 1억9255만원, 국무총리는 1억4927억원, 감사원장은 1억1293만원으로 조정됐다. 장관(급)은 1억977만원, 법제처장·국가보훈처장·통상교섭본부장·대통령실 정책실장은 1억818만원으로 오른다. 차관(급) 보수는 1억660만원이다.

또한 1급(관리관) 1호봉 봉급은 329만5800원,2급(이사관)은 296만7100원, 3급(부이사관)은 267만6800원, 4급(서기관)은 229만4200원, 5급(사무관)은 205만300원으로 오른다.

사병 월급도 이등병 9만7800원, 일등병 10만5800원, 상등병 11만7000원, 병장 12만9600원으로 인상됐다.

정부는 아울러 열악한 여건·현장에서 근무하는 실무직 공무원의 처우개선을 위해 일부 수당 신설 및 여비를 증액했다.

유독물질을 취급하는 수산부문 공무원, 문화재 보존처리 공무원 및 항공기 검사 공무원, 해양고 실습선박 상시 근무자 등에 대해 월 5만원의 위험수당을 신설했다. 국내 출장 공무원들의 원활한 업무수행을 지원하기 위해 실소요 비용에 미달하는 국내 숙박비 상한액을 월 4만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했다.

이밖에 공직 신뢰도 제고를 위해 휴직기간이 종료된 후 휴직기간 중 복직명령 사유가 있었던 것이 적발된 경우는 그 휴직기간을 승급기간에서 소급해 제외키로 했다. 만약 여비를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지급받았을 경우에는 부당 수령액의 2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가산징수 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