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서현진 “‘사랑의 온도’ 속 캐릭터, ‘또 오해영’과 정반대”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서현진이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는 기쁨을 전했다.

서현진은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이전에 ‘또 오해영’에서 연기한 캐릭터와 이번 작품은 완전히 다르다”며 “오해영이 용감한 여자였다면 이번에는 남의 눈치를 많이 보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아마 대다수의 여성분들이 이번 작품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며 “오해영이 동경하며 연기했다면 이번에는 공감하게 될 것”이라 자신했다.

‘사랑의 온도’는 대기업 출신의 드라마 작가 현수(서현진 분)와 그를 사랑했던 셰프 정선(양세종 분), 자수성가 사업가 정우(김재욱 분), 보조작가 홍아(조보아 분)가 벌이는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8일 밤10시에 처음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