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생활

죠스떡볶이, 사업영역 전국으로 확장

영남이어 충청호남지사 설립..전국 커버 가능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떡볶이 프랜차이즈 죠스떡볶이는 급증하는 충청·호남 지역의 가맹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동에 충청호남지사를 설립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설립된 충청호남지사는 지난 1월 설립한 영남지사에 이은 죠스떡볶이의 두 번째 지사다.

죠스떡볶이 충청호남지사는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동 서림빌딩 7층에 위치해 있다.

이에 따라, 죠스떡볶이는 본사는 서울·인천·경기도 등 수도권 지역을, 충청호남지사는 대전·광주를 포함한 충청도와 전라도 지역을, 영남지사는 부산·대구·울산을 포함한 경상도 및 강원도, 제주도 지역을 담당하는 3권역 체제로 운영되게 된다.

김동윤 죠스떡볶이 전략기획실 부장은 “지난해를 기점으로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 가맹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데다 생산·물류·교육 시스템 등 사업 인프라가 전국을 커버할 수 있을 만큼 구축됐다고 판단돼 올해부터 지방 지역 상권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영남지사와 충청호남지사 설립에 따라 전국적으로 죠스떡볶이를 만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 9월 서울 안암동 고대 앞의 작은 떡볶이집으로 출발한 죠스떡볶이는 가맹사업 개시 약 4년만인 9월말 현재 37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빠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