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죽음의 백조' B-1B 폭격기 야간 한반도 출동..정밀타격 훈련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10일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11일 군 당국이 밝혔다.

미 B-1B 편대는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이후 한국 공군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공군은 북한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의지와 능력을 과시하는 한편, 연합전력의 상호운용성 및 전·평시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신속대응전력의 전개능력을 숙달시켰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한반도 상공에서 진행된 한미 연합 훈련에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MK-84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공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