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트럼프, 북미회담 성과 자랑 폭풍트윗…"대담한 첫걸음 내딘 김정은에 감사"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관련 게시물을 대거 게재하는 등 회담 성과에 대해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한껏 추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향해 대담한 첫 걸음을 내딘 김 위원장에게 감사한다”며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간 첫 만남이라는 전례 없는 우리의 회담은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무역에 동참한다면 (북한이 이루게 될) 성취는 제한이 없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북한 주민을 안보와 번영의 새로운 시대로 안내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세계는 잠재적인 핵 재앙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큰 한 걸음을 내딛었다!”면서 “더이상의 핵실험 및 핵미사일 발사시험, 핵무기 연구는 없을 것이다!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며, 우리가 함께 한 날은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거듭 김 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에서 북한과 확대정상회담을 하는 사진 및 동영상을 게재하고 “내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과 나눈 ‘기회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정말로 멋진 방문을 마치고 싱가포르에서 귀국하는 길”이라며 “북한 비핵화에 대해 위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은 집으로 돌아왔고, 우리의 위대한 영웅의 유해를 가족 품에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며 “미사일 발사도 없고, (핵ㆍ미사일) 개발도 없고, (핵ㆍ미사일) 현장은 문을 닫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의 나라를 위해 멋진 일을 보고 싶어하는 김정은과 잘 지냈다”며 “내가 오늘 말했듯, 누구나 전쟁은 할 수 있지만, 오직 용감한 자만이 평화를 이룰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