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기업일반

두바이유 가격, 40달러대 '턱걸이' 유지

[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두바이유 가격이 소폭 하락했지만 배럴당 40달러선은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날보다 0.06달러 내린 배럴당 40.07달러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두바이유는 2008년 12월 31일 이후 7년여 만에 배럴당 30달러대로 떨어졌다가 하루 만에 다시 40달러대를 회복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도 전날보다 0.15달러 내린 배럴당 40.39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는 0.48달러 상승한 배럴당 44.66달러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