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 골프소식

[Golf in 레슨]배경은(2) 낮은 티 높이 드라이버 샷?

[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드라이버 샷은 티 높이 따라 구질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이를 잘 이해하고 실전에서 적절한 상황에 맞춰 변화를 준다면 골프의 재미는 더욱 배가된다.

우선은 낮은 티 높이의 드라이버 샷이다. 맞바람이 불거나 단단한 페어웨이에서 공을 많이 굴려할 경우에 유용한 샷이다. 유의할 점도 있다. 뒤땅을 칠 수 있다는 두려움이다. 배경은은 “평소 연습장에서 티 높이를 낮춰 연습을 하면 연습 자체도 재미있어지고 두려움을 떨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하나 유의점은 공이 오른쪽으로 출발하거나 페이드 성 구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배경은은 “이를 감안해 에이밍을 할 때 약간 왼쪽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자세한 레슨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촬영=조원범/박태성 기자, 장소협찬=라비에벨 골프&리조트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