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전자

삼성전자, CGV 영화관 50곳에 고화질 전광판 설치

유동인구 많은 대형 멀티플렉스에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는 사이니지 여러 대를 조합해 대형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사이니지 약 500대와 대형 UHD(초고화질) 사이니지 등을 전국 50개 CGV 영화관에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대학로 CGV 내 티켓박스.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성세희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전국 CJ CGV(079160) 영화관에 스마트 사이니지(전광판)를 공급해 소비자에게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여러 대의 사이니지를 조합해 대형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사이니지 약 500대와 대형 UHD(초고화질) 사이니지 등을 전국 50개 CGV 영화관에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스마트 사이니지는 광고와 영화 상영 정보 등 등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CGV 영화관을 찾은 고객은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로 영화 예고편과 광고, 상영관 위치와 입장 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된 46형· 55형 스마트 사이니지와 대형 85형 UHD 사이니지는 일주일 내내 24시간 사용해도 끄떡없는 내구성을 갖췄다. 500니트(nit·촛불 500개 밝기)의 높은 밝기를 지원해 어두운 공간에서도 다양한 정보를 선명하게 보여준다.

특히 MAB(영화 광고판)형 대형 사이니지는 매표소와 티켓 판매기 상단에 설치해 영화 예고편과 상영 정보를 보여준다. 또 ID(정보 디스플레이)형 대형 전광판을 눈에 로비나 출입구 등에 설치해 영화 시작 전 대기 고객에게 입장 안내 정보와 생생한 기업 광고를 전달한다.

CGV는 삼성전자와 함께 로비 디지털 표준화 사업을 진행해 CMS(콘텐츠 관리 시스템) 개발부터 사이니지 설치까지 한번에 구축했다. 삼성전자는 CGV의 극장 상영정보와 광고 등 다양한 영화 산업 관련 정보를 효과적으로 고객에게 전달한다.

또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가 설치된 CGV 영화관은 주로 유동 인구 밀집 지역 대형 멀티플렉스다. 이번 사이니지 설치로 보다 많은 관람객에게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보여주고 최상의 문화 오락 시설로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됐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사이니지가 영화관 산업에서 사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도구로 그 활용도가 매우 다양하다”며 “앞으로도 오락 사업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다양한 사이니지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