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北김정은 옛 애인 현송월, 모란봉악단 이끌고 평창 올까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현송월이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 악단을 이끌고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남북은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는다.

실무접촉에는 북측 대표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과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북한 모란봉 악단을 이끌고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현송월 (사진=연합뉴스)
이번 실무접촉에선 평창 올림픽에 참여할 북한 예술단의 규모와 방문 경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송월 단장이 지휘하는 모란봉 악단이 포함될 지 주목된다.

현송월은 지난 2013년 은하수관현악단 단원 여러 명과 음란 동영상 촬영 등의 혐의로 총살됐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그 다음해 우리 대령 격인 대좌 군복을 입고 북한 조선중앙TV에 등장해 건재를 알렸다.

2014년 북한 조선중앙TV에 등장한 현송월 (사진=연합뉴스)
2015년 현송월은 직접 악단을 이끌고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다, 체제 선전 내용이 문제되자 2000명이 예약한 공연을 현장에서 전격 취소하고 철수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란봉 악단은 현송월이 맡은 뒤 파격적인 의상과 역동적인 무대 연출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고, 북한은 소속 가수에게 공훈배우 칭호를 수여하는 등 악단의 사기를 높였다. 유명가수였던 현송월의 히트곡은 당찬 여성의 모습을 담은 ‘준마처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