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영수증 환경호르몬', 먹을때보다 만졌을 때 체내 오래 잔류

BPA 피부흡수 때와 음식으로 섭취 때 잔류기간 비교. 사진=국제학술지 ‘환경과학과 기술’ 온라인판에 실린 지아잉류, 요나탄 마르틴 교수팀 논문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영수증 등 생활용품에 두루 쓰이는 환경호르몬 비스페놀A(BPA)를 식음료로 섭취했을 때보다 손으로 만져 피부로 흡수됐을 때 몸안에서 더 오래 남아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학 전문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대학 지아잉류, 스웨덴 스톡홀름대학 요나탄 마르틴 교수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BPA는 식품저장 캔이나 용기 등의 내부 코팅 재료, 페트병, 세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 쓰이는 화학물질이다. 영수증이나 은행 대기표 등에도 사용된다.

발암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져 아기 젖병 등에는 사용이 금지되는 등 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나 여전히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실험자들에게 BPA가 묻은 물질을 손으로 5분 동안 만지게 하고 2시간 뒤 손을 씻도록 하면서 소변과 혈액 속 BPA성분 잔류량을 주기적으로 측정했다. 또 1주일 뒤엔 일정량의 BPA 성분이 든 과자를 먹게 한 뒤 측정했다.

그 결과 음식으로 섭취한 경우엔 평균 5시간째에 소변 속 BPA 성분 농도가 가장 높아지다가 대체로 24시간 뒤엔 거의 사라졌다. 가장 오래 남은 경우도 48시간 정도였다.

반면 피부로 흡수한 경우엔 만 48시간까지 계속 소변 속 농도가 높아졌다. 자원자 중 약 절반은 5일, 나머지 약 절반은 1주일(168시간) 뒤에도 소변에서 검출됐다. 가장 오래 잔류한 경우 212시간(약 8.8일)이었다.

유럽연합(EU)은 2019년부터는 영수증 용지 BPA 사용을 금지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