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네이버 검색어 삭제 결과처리, 신속·투명하게 공개된다

유일하게 네이버만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검증의뢰
1년에 두차례 보고서 공개되지만 공개 범위와 시점 등은 한계로 지적
8월 중 KISO, 검색어검증위 등 운영규정 바꾸기로
투명하고 신속한 검증결과 공개 기대감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네이버가 특정 연관 검색어를 제외할 때 재벌이나 유명인들에게 더 관대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앞으로는 이런 논란이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네이버는 국내 인터넷 기업 중 유일하게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라는 제3의 기관에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및 연관검색어· 자동완성검색어의 처리 적절성’을 검증받고 있다. KISO내 정책위원회가 기준을 정하고 검색어검증위원회가 검증을 거쳐 1년에 두 차례 정도 검증보고서를 KISO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이런 검증 과정은 자체로 의미가 있지만 보고서가 나올 때마다 되려 논란을 낳기도 했다. 공개 시점이 지나치게 길고, 공개한 보고서를 쉽게 볼 수 있는 곳이 제한적이며, 공개 내용도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았던 것이다.

그러나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8월 중 이사회를 열어 ‘부설 위원회 운영규정’ 조문을 바꾸기로 하면서 신속하고 투명한 네이버 검색어 삭제 결과 보고서 공개가 예상된다.

KISO 부설위원회로는 검색어검증위원회 등이 있는데 새 규정에 ‘위원장은 위원회의 목적에 따라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보고서 공개 등의 사항을 회의에 부쳐 논의·결정할 수 있다’는 조문을 넣기로 한 것이다. 이를 통해 검색어검증위원회의 위상과 힘이 세질 전망이다.

지난달 27일 KISO는 검증보고서를 공개하면서 네이버가 모두 삭제처리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과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관련된 연관검색어 삭제에 대해 조 전 부사장 관련은 삭제할 필요가 없었고, 최 회장 것은 삭제할 수 있다고 판단했지만, 해당 내용이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조현아-김준현 김정은’의 경우 1건의 언론 보도만 있는 등 검색결과가 부족해 삭제했다고 네이버는 설명했지만, KISO는 해당 검색어가 명예나 사생활 보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불분명하고, 검색결과가 전혀 없던 것이 아니라며 네이버의 판단은 부적절하다고 봤다.

반면 네이버가 ‘최태원-최OO’ 연관 검색어를 제외한 것은 정당하다고 KISO는 판단했다. 다만, 이름과 관련 학교 등 개인정보가 노출된 일반인인 최00 본인이 아닌 최 회장 측 요청에 의해 삭제한 것은 개선할 점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