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조회수 '천만'…유튜브 가야금 스타 '루나' 단독 공연

국립국악원 야외음악축제 '빛나는 불협화음'
5월 28일 국립국악원 연희마당
가야금 연주자 ‘루나’(사진=국립국악원).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유튜브 가야금 스타로 알려진 ‘루나’가 단독 공연으로 국립국악원 야외 음악축제 ‘빛나는 불협화음’ 무대에 오른다. 오는 28일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열리는 ‘빛나는 불협화음’의 두 번째 공연에선 팝과 락, 블루스 음악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넘나드는 가야금의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루나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가야금을 전공하고 지미 핸드릭스 등 유명 기타리스트의 대표곡들을 가야금으로 연주해 락·블루스 음악 애호가들 사이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가야금 연주자다. 또한 자신의 연주 동영상 120개를 유튜브에 올려 총 조회 수 1000만 건 이상을 기록하며 유튜브 스타로도 거듭났다. 지난해에는 SBS ‘스타킹’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뛰어난 연주 실력과 함께 빼어난 미모도 뽐내 ‘가야금 여신’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3년 미국에서 데뷔 음반 ‘Luna’를 발매하고 유럽과 미국, 일본, 한국을 오가며 공연을 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공연에선 그간 밴드 없이 컴퓨터 음악으로만 작업했던 유튜브 동영상의 연주와는 달리 베이스(이정민)와 키보드(양자인), 드럼(De Anthony Nelson Jr.)이 함께 무대에 올라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줄 예정. 엘리시야 키스, 스티브 원더 등의 수준높은 곡들을 연주하고 자신의 곡 ‘페르소나(Persona)’도 들려준다.

지난 주 ‘억스’의 첫 공연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개막한 ‘빛나는 불협화음’은 야외공연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즐거움도 선사한다. 오후 1시부터 연희마당 입구에서는 푸드트럭을 통해 먹거리를 즐길 수 있고, 공연 전 1시간 전부터는 전통 매듭 만들기와 별자리 배우기 천체 관측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한 이번 공연을 위해 연희마당에 인조 잔디를 설치, 돗자리를 가져오면 자유롭게 앉아 편안한 관람이 가능하다.

루나의 무대에 이어 6월 4일에는 한국의 국악과 일본의 재즈밴드가 어울리는 ‘신한악’의 무대를 준비했다. ‘빛나는 불협화음’은 오는 7월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국립국악원 연희마당에서 열린다. 전석 무료. 02-580-3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