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홍종학 중기부 장관후보 '막중한 책임감에 중압감 느껴'

페이스북에 중기부 장관 후보자 지명 소감문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발전해야 한국경제 재도약"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대선과정에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일자리, 소득주도, 동반, 혁신성장의 네바퀴 성장론을 구상하고 이를 위해 중소벤처
기업부를 신설해야 한다는 공약을 만들면서 가슴 벅찼던 기억이 납니다. 막상 제가 그 임무를 맡으니 막중한 책임감에 중압감을 느낍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는 25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지명 소감을 밝혔다.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초대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후 처음이다.

18개 장관급 부처 가운데 마지막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홍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문재인 호의 마지막 승선자라고 한다”면서 “문재인호가 활짝 돛을 올리고 힘차게 출범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제 자신을 돌아보고 담금질하겠다”고 말했다.

여야는 홍종학 후보자를 두고 벌써부터 엇갈린 평가를 내놓으며 치열한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서를 받은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이달말까지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고려하면 내달 초 청문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홍 후보자가 정치인 출신이어서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홍 후보자는 “후보자 지명 이후 많은 분들이 격려의 말씀을 주셨다”면서 “함께 한국경제의 재도약을 이루자는 소중한 바램을 꼭 기억하겠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다음은 SNS를 통해 올린 내용이다.

안녕하세요. 홍종학입니다. 신설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을 받았습니다.

교수, 시민단체 활동가, 정치인으로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발전해야 한국경제가 재도약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대선과정에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일자리, 소득주도, 동반, 혁신성장의 네바퀴 성장론을 구상하고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를 신설해야 한다는 공약을 만들면서 가슴 벅찼던 기억이 납니다. 막상 제가 그 임무를 맡으니 막중한 책임감에 중압감을 느낍니다.

제가 문재인 호의 마지막 승선자라고 합니다. 문재인호가 활짝 돛을 올리고 힘차게 출범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제 자신을 돌아보고 담금질하겠습니다.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후보자 지명이후 많은 분들이 격려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일일이 답하지 못했지만 함께 한국경제의 재도약을 이루자는 소중한 바램을 꼭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