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중앙대생, '페미니즘 연구' 강사, 성폭행 폭로…학교 측 진상조사

[이데일리 e뉴스 이재길 기자] 페미니즘 연구를 해오던 한 대학 강사가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대 대학원 문화연구학과·사회학과 재학생·졸업생 62명으로 구성된 ‘성폭력 사태 해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학과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내고 강사 A씨에 대한 조사와 재발장비책 마련을 요구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문화연구학과 강사 A씨는 중앙대 내 대안적 학술공동체인 ‘자유인문캠프’ 기획단으로 활동하며 2015년 5명의 학부생을 대상으로 11차례 성폭력을 가했다.

비대위는 “A씨가 수년 전 대학원 재학생에게 지속적인 성폭행을 행사했다”며 “가해자는 새벽에 일방적으로 찾아가 ‘첫차가 다닐 때까지만 있게 해달라’며 강압적으로 피해자의 집으로 들어가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이후 일절 사과도 없이 피해자에 대한 험담을 하고 다니며 공동체에서 피해자의 입지를 지속적으로 깎아내렸다”면서 “피해자는 자신의 학문적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수치심으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으면서 사건에 대해 함구한 채 견뎌왔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피해자는 A씨가 자신 외에도 다수의 여성을 지속적으로 성폭력 해 온 사실과 그가 인문사회 분야에서 여성주의에 대한 저술과 토론활동을 하는 등의 이중적 행태를 보여온 것을 최근 알게 됐고, 다른 피해자가 계속 나오는 것에 책임감을 느껴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해자로 인한 유사 피해 사례에 대한 재학생과 졸업생 대상의 전수조사와 성폭력 피해 예방과 발생 시 사태 해결을 위한 학과 내 학칙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앙대 인권센터는 관련 고발을 접수하고 조사에 나섰다.

A씨가 속한 망원사회과학연구실은 이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A씨가 자신이 속해있던 학술단체에서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됐다는 사실을 알게 돼 조사에 나섰지만 피해자가 피해 사실이 알려지길 원치 않았고 A씨도 의혹을 전면 부인해 늦게 파악하게 됐다”면서 “A씨를 영구 제명하고 활동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