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연예사병 군복무중 평균 75일 휴가..일반사병 두 배'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최근 가수 ‘비(정지훈)’의 군 복무 중 병역특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국군 홍보지원병(연예사병)이 복무 기간 일반사병의 두 배가량 휴가를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진성준 민주통합당 의원은 3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를 할 때 국방부로부터 실태조사를 보고하도록 요구한 바 있는데, 그 해 9월까지 전역한 홍보지원병 33명의 평균 휴가일수를 내보니까 75일이었다”며 “일반사병에 비해서 약 두 배 정도 많은 휴가일수였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홍보지원병의 업무특성 때문에 불가피한 측면도 있을 텐데, 이건 좀 과도하다”며 “일반사병에게 뭔가 차별감을 느끼게 하고 박탈감을 느끼게 하는 정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 가수 비(본명 정지훈·사진=국방홍보원 제공)


진 의원은 ‘비 같은 경우에 서울로 나가서 안무연습하고 오고, 녹음하고 오는 날이 있었기 때문에 외박을 준 것으로, 24시간 감시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한 군의 입장에 대해 “원칙적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 군에 복무하고 군인의 경우에는 영외에서 자는 것이 원칙적으로 금지돼 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어 “비록 녹화나 녹음을 위해 영외에서 일했더라도 같은 서울권 내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돌아와서 영내에서 숙박을 얼마든지 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영외에서 자도록 내버려뒀다고 하는 것은 소속부대의 특수성이나 관행 때문에 그런 측면이 있겠지만, 과도하게 특혜를 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비’는 2011년 10월 입대해 지금까지 정기휴일을 빼고 포상휴가를 포함해 총 94일 휴가(외출·외박 포함)를 나온 것으로 국방부 조사 결과 드러났다.

▶ 관련포토갤러리 ◀
☞비 `라스트 오브 더 베스트`공연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비, 휴가·외박..어땠길래? 국방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