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여행.레저

'가상현실(VR)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먼저 만나다'

관광공사, 내년 3월까지 홍보·체험존 운영
봅슬레이 등 VR 시뮬레이터 체험 가능해
마스코트 포토존, 티켓판매 등도 있어
한국관광공사는 서울센터 5층에 있는 동계올림픽 체험존에서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에 탑승래 루지 체험 중인 방문객(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서울센터 5층에 있는 동계올림픽 체험존에서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에 탑승래 루지 체험 중인 방문객(사진=한국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와 청와대 사랑채에서 내년 3월까지 올림픽 홍보·체험중 존을 운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가상 체험 등을 통한 내·외국인 관심 제고와 올림픽 홍보를 위해서다.

체험존은 공사 서울센터 5층에 설치했다. 3대의 탑승형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통해 봅슬레이, 루지,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과 같이 일반인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동계스포츠를 계절에 상관없이 가상현실로 즐길 수 있다. 체험은 기기당 3~5분 정도 소요되며, 공사 3층 전시관에서 탑승권을 무료로 수령하여 이용할 수 있다. 연중무휴로 주중은 10시부터 18시까지, 주말은 12시부터 20시까지 운영한다.

홍보존은 공사 서울센터 2층과 청와대 사랑채에서 운영한다. 여기서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와 대회일정, 티켓 구매방법에 대해 안내한다. 포토존에서는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공사는 올해 10월경부터 공사 서울센터 2층에서 올림픽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는 티켓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