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韓 판사 부부 '아이들 차에 둔 시간 3분'..괌 경찰은 '45분 추정'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한국인 판사와 변호사 부부가 미국령 괌에서 아이들을 차량에 남겨둔 채 쇼핑에 나섰다가 체포된 가운데 방치한 시간을 두고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괌 현지 매체인 ‘괌 뉴스(KUAM NEWS)’는 3일(현지시각) 한국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된 여성 A판사(35)와 남편 B변호사(38)가 전날 괌의 한 마트 주차장에 주차한 차 안에 아들(6)과 딸(1)을 남겨두고 쇼핑하러 갔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사진= ‘괌 뉴스(KUAM NEWS)’ 트위터
보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체포됐으며, 현지 경찰에 “아이들을 3분 가량만 차에 두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아이들이 최소 45분 이상 방치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상황을 기록한 법원의 서류에는 두 명의 여성이 부부의 미쓰비시 차 안에 있는 아이들을 발견하고 911에 신고한 시각이 오후 2시30분이고, 부부가 쇼핑을 마치고 나타난 시각은 3시 15분이기 때문.

부부는 자동차 엔진을 끈 채 창문을 닫고 문을 잠가둔 채 아이들을 남겨둔 것으로 전해졌다. 차 안에 있던 아이들은 더운 날씨로 인해 땀에 젖어있었지만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괌 뉴스는 “다행히 비극은 피할 수 있었지만 과거 유사한 사례로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3년 2세 소녀가 주차된 차 안에 7시간 동안 방치돼 있다가 온몸에 절반 가량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2014년에는 3개월 된 아이가 2시간 가량 차 안에 혼자 남아있다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부모는 구속됐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6세 이하 아동을 8세 이상이나 성인 없이 차량에 방치하는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있다.

미국 내에선 연평균 37명이 뜨거운 차량 안에 방치돼 숨지는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