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청와대/행정

아들 찾은 어머니에게 청와대 보여주는 文대통령..靑 '모처럼 편안하시길'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인 4일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차례를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어머니’라는 글을 남겼다.

이 글에서 청와대는 “가족과 함께 하는 순간들이 귀하고 고맙습니다. 대통령도 오늘 청와대에서 어머님을 모시고 차례를 지냅니다. 지난 몇 개월 국민을 위해 쉬지않고 달려온 대통령도 가족들과 모처럼 편안하시길”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어머니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주영훈 경호처장이 촬영한 것으로 알려진 이 사진에는 지난 여름 어느 휴일, 아들을 찾은 어머님에게 청와대를 보여주는 문 대통령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에서 문 대통령은 허리가 굽은 어머니의 손을 잡고 빨간 카페트가 깔린 청와대 내부를 거닐고 있다.

청와대는 이 사진을 공개하면서 “즐겁고 따뜻한 순간들을 기억에 차곡차곡 쌓는 휴일 보내세요”라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 당일 서울로 올라온 어머니와 차례를 지냈으며, 별다른 일정 없이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계획에 대해 고향에 가서 성묘를 하지 못해 조금 아쉽다”면서도, “대비할 일은 대비해 가면서 최대한 쉬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