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송선미 측 "남편 억울한 죽음.. 유산 분쟁 아니다"

송선미(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송선미 측이 남편 사망 사건과 관련한 검찰 수사 발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6일 송선미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의하면 고인은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를 돕던 중 계획된 흉악범죄에 의하여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가해자들은 고령의 할아버지를 상대로 문서 등을 위조하며 재산을 탈취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재산을 되찾기 위한 소송을 진행하시던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돕던 고인을 상대로 살인을 사주하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범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또 “본 사건은 일부 잘못 보도된 바와 같이 유산이나 상속관련 분쟁이 원인이 된 것이 아니며 생존해계신 할아버지가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과정에서 순수하게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보조하던 고인에게 앙심을 품은 가해자들에 의해 저질러진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미망인과 어린 딸을 포함한 유족들이 아직도 고인을 잃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 사건을 가해자와 고인과의 재산 다툼으로 치부하는 글이나 보도는 자제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송선미의 남편인 영화 미술감독 고모씨는 지난 8월 21일 서울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조씨의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후배 조모(28)씨에게 시켜 송선미의 남편을 살해하도록 한 곽모(38)씨에게 살인교사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곽씨는 이달 13일 부친·법무사 등과 함께 재일교포 1세 사업가인 할아버지가 보유한 68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빼돌리기 위해 증여계약서 등을 위조하고 예금 수억원을 인출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다음은 송선미 측 공식입장.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의하면 고인은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를 돕던 중 계획된 흉악범죄에 의하여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가해자들은 고령의 할아버지를 상대로 문서 등을 위조하며 재산을 탈취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재산을 되찾기 위한 소송을 진행하시던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돕던 고인을 상대로 살인을 사주하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본 사건은 일부 잘못 보도된 바와 같이 유산이나 상속관련 분쟁이 원인이 된 것이 아니며 생존해계신 할아버지가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과정에서 순수하게 할아버지의 의사에 따라 이를 보조하던 고인에게 앙심을 품은 가해자들에 의해 저질러진 범행이며 고인은 정말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분쟁의 당사자는 불법적으로 재산을 빼앗긴 할아버지와 이를 빼앗아 간 가해자들입니다.

미망인과 어린 딸을 포함한 유족들이 아직도 고인을 잃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할아버지의 재산환수를 순수하게 돕던 고인이 마치 할아버지의 재산을 탐내어 가해자들과 분쟁을 벌인 것처럼 사실과 다르게 오도된다면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황망한 유족들의 가슴에도 다시 한번 못을 박는 일이 될 것입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시어 본 사건을 가해자와 고인과의 재산 다툼으로 치부하는 글이나 보도를 삼가해 주실 것을 진심으로 요청하며 진실규명에 수고해주신 검찰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