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영화 `남한산성` 관람한 박원순 '하염없는 눈물과 끝없는 분노 치밀어'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영화로 만든 ‘남한산성’을 보고 “하염없는 눈물과 함께 끝없는 분노가 치밀었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든지 외교적 노력으로 사전에 전쟁을 예방하고 또한 백성의 도탄을 막을 수 있었는데도 민족의 굴욕과 백성의 도륙을 초래한 자들은 역사 속의 죄인이 아닐 수 없다. 무능하고 무책임한 지도자들이 잘못된 현실 판단과 무대책의 명분에 사로잡혀 임진왜란에 이어 국가적 재난을 초래한 것”이라고 남겼다.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 시장은 영화 속 역사적 배경과 현재 한반도 정세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았다.

그는 “여전히 강대국 사이의 대한민국은 위기에 처해 있다. 미국과 일본, 중국 상에 남북의 대결은 깊어지고, 경제적 압박과 안보의 위기는 커져가고 있다. 우리의 힘을 키우고, 외교적 지혜를 모으고, 국민적 단결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영화 ‘남한산성’은 1636년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청나라 대군을 피해 인조와 신하들이 남한산성에 고립된 채 보냈던 47일간의 이야기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