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5관왕 달성' 박태환, 통산 5번째 전국체전 MVP 등극

전국체전에서 5관왕을 차지하며 통산 5번째 대회 최우수선수에 뽑힌 박태환.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8·인천시청)이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통산 5번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충북 전국체전에서 경영 5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대회 26일 실시된 기자단 투표에서 총 유효표 54표 가운데 가장 많은 22표를 얻어 MVP에 뽑혔다. 14표를 받은 육상 단거리 3관왕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을 8표 차로 따돌렸다.

여자 기계체조 4관왕인 윤나래(20·충북 제천시청)가 11표, 사격 황제 진종오(38·KT)가 3표로 각각 뒤를 이었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주 종목인 자유형 200m·400m는 물론 계영 800m, 계영 400m, 혼계영 400m까지 휩쓸면서 5관왕을 차지했다. 박태환이 전국체전에서 5관왕에 등극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아울러 박태환은 2005, 2007, 2008, 2013년에 이어 5번째로 체전 MVP에 등극했다. MVP 5회 수상은 역대 최다 기록이다.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이후 훈련을 다시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기간이 짧았다. 설상가상으로 대회 도중 목에 담 증세까지 찾아와 대회 기간 내내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럼에도 워낙 기량이 압도적이다보니 다소 부진한 기록을 내고도 여유있게 금메달을 쓸어담았다.

특히 후배들과 함께 한 계영 종목에서 박태환의, 활약이 빛났다. 계영 800m에서 한국신기록(7분19초37)을 수립한데 이어 계영 400m와 혼계영 400m에서도 각각 대회신기록을 작성했다.

대회 최종일인 26일 혼계영 400m에서 5관왕을 달성한 박태환은 전국체전 통산 금메달 개수를 30개로 늘렸다.

박태환은 MVP가 확정된 뒤 “전국체전에서 함께 열심히 해준 인천시청 동료인 박선관, 유규상, 양정두, 최민우, 이도형과 서상일 감독님,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짧은 시간 훈련하고 들어와서 큰 기대를 못 했는데 인천시청 동료들이 자기 몫을 배이상 해주었기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전국체전 이후 또 훈련을 계속할 예정이며 더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 직접 발걸음 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