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北 김정은 '기쁨조 만들라' 지시..키 170cm 이상 미인 대거 선발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기쁨조’를 만들것을 지시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일본의 북한전문가 시게무라 토시미쓰 일본 와세다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이 권력에 오른 후 아무도 믿지 않고 정권 내 고위직부터 하위직까지 모든 관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김정일 3주기가 지나면서 끝났다”며 “이제 김정은은 새로운 세대의 기쁨조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로소 김정일 기쁨조가 해체됨에 따라 김정은은 자신이 원하는 충성스러운 새 기쁨조를 가질 수 있게 됐다”며 “기쁨조가 김일성 일가 3세대에 걸쳐 이어지는 전통이 됐다”고 밝혔다.

김정은 시대에 맞는 새 기쁨조가 꾸려지면서 김정일 생존 당시 활동하던 기쁨조 여성들은 한꺼번에 해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고향으로 돌려보내지기 전, 평양고려호텔에서 임시 숙박하며 철저한 보안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또다른 대북소식통은 “김정은 시대의 새 기쁨조로 뽑힌 여성들의 외모가 앞서 활동했던 기쁨조 여성들보다 출중하다”며 “키 170cm 이상의 뛰어난 미모의 소유자들만 근무인력으로 선발됐다”고 덧붙였다 .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 관련포토갤러리 ◀
☞ 19금 성인 서커스 `주매니티`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TOP FC, 새로운 `탑걸` 윤은지 공개.."진정한 탑급 몸매의 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