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남경필 '친박패권=친문패권..초록이 동색'

1일 자신의 페이스북서 밝혀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일 친박 패권주의와 친문 패권주의의 근본이 같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후보에게는 패권정치의 불안함이 있다”고 지적했다. “(문 전 후보는)본인 스스로 ‘대세를 확인했다’고 얘기하는 오만함도 패권주의적 사고에서 나왔다”면서 “친박 패권주의와 친문 패권주의는 ‘초록이 동색’”이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이 되면 5년 내내 과거의 망령과 싸우다 끝날 것”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후보의 사고는 ‘노무현 시대’에 머물러 있다”면서 “ 미래비전도 실천능력도 없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시계는 멈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남경필에게는 우리 정치에서 유일하게 협치과 연정의 유연함이 있다”면서 “혼자 하려 하지 않고 나눌 것”이라고 자신의 유연한 태도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