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과학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IAEA 정기총회’ 참가 ..원자력 안전·해체 협력 강화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되는 제61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에 이진규 제1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대표단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정부대표단에는 과기정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외교부, 주오스트리아 대사관 관계자를 비롯해 원자력 관련 기관 전문가들이 참가해 우리나라의 원자력 위상을 세계에 알리고 협력강화를 위한 각종 활동을 펼친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Atoms for Peace)을 위해 1957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원자력의 안전조치, 안전이용보장, 기술협력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168개 회원국에서 원자력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핵 비확산 및 안전성을 전제로 원자력 기술의 평화적 이용증진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이 차관은 이번 정기총회에서 기조연설, 프랑스 등과 안전·해체 분야 협력강화, 한국기술 전시관 개막식 개최를 추진한다.

그는 19일 IAEA 총회 수석대표 기조연설에서는 북한의 핵개발에 대해 IAEA 차원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촉구하고 원전의 안전성 강화, 해체 역량 확보, 방사선혁신융합기술개발 등을 위한 IAEA 회원국과의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번 총회를 계기로 프랑스와 양국간 안전, 원전해체, 방사선 융합 기술 분야 협력을 확대하고 SMART(한국이 개발한 소형원자로)를 기반으로 한 사우디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SMART(System-intergrated Modular Advanced ReacTor)는 2015년부터 사우디와 공동으로 건설 전 설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진규 과기정통부 차관, 아마노(Yukiya Amano) IAEA 사무총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제21차 원자력기술전시회 한국관 개막식이 19일에 개최된다.

한국관 전시회는 ‘세계 최고 수준의 원자력 안전을 위한 한국의 끊임없는 노력’이라는 주제로, 회원국들에게 원자력 안전의 중요성을 일깨울 예정이다.

이진규 차관은 “이번 총회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공조, 안전?해체 분야의 연구개발 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 강화 등 우리나라의 원자력 현안들을 국제사회와 함께 논의하고 해결해 나가는 유익한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는 IAEA 총회 참석(9.18~19) 후 브뤼셀에서 제6차 한-유럽연합(EU)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개최(9.20)하여 유럽연합과 4차산업혁명 대비 등을 위한 과학기술 협력 계획을 논의한다. 이후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현장(9.22, 佛카다라쉬)에 들러 우리나라가 투자하고 있는 국제대형연구시설의 진행상황 등을 점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