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文대통령, 與지도부와 만찬…개혁과제·협치·적폐청산 논의

13일 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 위원장 청와대 초청 만찬
정기국회 개혁과제 처리 당부 및 추석연휴 민심 청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6월 9일 오후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7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시도당 위원장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회동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완주 수석대변인을 비롯해 전국 14개 시도당위원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동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당청간 소통을 보다 원활하게 하기 위한 것. 정기국회 운영 방안, 여야정협의체 구성, 적폐청산 논의 등 국정 전반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시도당위원장들이 참석하는 만큼 전국 각 지역의 추석민심을 청취하고 국정운영에대한 조언도 구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시급한 것은 정기국회에서 각종 개혁입법의 처리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순항을 위해 필수적인 과제다. 다만 여소야대 지형이 여전한 가운데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를 보수야당이 정치보복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험로가 예상된다.

더구나 박근혜정부 청와대의 세월호 사고와 관련한 사후 문서조작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여부 등과 같은 메가톤급 정치적 이슈의 여파에 따라서 여야 협치모드 조성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여당 지도부를 향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 등 여야협치의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국정감사 시작과 더불어 시작된 여야의 ‘적폐청산 vs 정치보복’ 프레임에 대한 언급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0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적폐청산과 개혁은 사정이 아니라 권력기관과 경제 사회 등전 분야에 걸쳐 누적되어온 관행을 혁신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며 야당의 정치보복론을 일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