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윤손하, 피해 가족에 사과한 유일한 부모' 사건 재조명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숭의초 수련회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배우 윤손하를 'SBS 뉴스 브리핑'이 재조명했다.

주영진 앵커는 19일 오후 방송한 'SBS 뉴스 브리핑'에서 해당 논란을 언급하며 "윤손하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한 학부모였다"고 말했다. 이는 해당 논란을 보도한 담당 기자의 SNS 일부를 인용한 멘트였다.

이날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뉴스를 쏘다'에선 "윤손하는 피해자에게 아이까지 데리고 가서 깊이 사과했다"면서 "일이 불거지기 전까지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한 학부모는 SBS '8뉴스'를 통해 대기업 총수 손자와 윤손하의 아들 등을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하며, 아들이 폭력을 당했음에도 학교에서 이들을 봐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서울시 교육청은 19일 특별장학을 실시하면서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드러나면 즉시 감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손하는 보도 직후 'SBS 8뉴스'의 악의적인 편집에 유감을 표하며 이는 집단 폭력이 아닌, 친구들의 심한 장난으로 사건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비난 여론이 지속되자 "초기 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된 제 모습에 반성한다"면서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윤손하는 KBS2 금토 미니시리즈 '최고의 한방'에 출연 중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