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게임

'창의력' 중요한 게임업계, CEO들은 무슨 책을 읽나

장병규 블루홀 의장, 피터 드러커의 '미래경영'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헨리 키신저 '중국이야기'
김민규 라인게임즈 대표 '창의성을 지휘하라'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긴 추석연휴가 막바지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게임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추천하는 책으로 준비하는 것은 어떨까.

최근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초대 위원장으로 임명된 장병규 블루홀 이사회 의장은 피터 드러커의 ‘미래경영’을 인생의 책으로 꼽는다. 미래경영은 1942년 출간된 ‘산업인의 미래’에서부터 1999년 ‘21세기 지식경영’에 이르는 드러커의 경영 관련 저술을 요약한 선집이다.

장 의장은 학습을 통해 능력을 계발하는 편. 경제주간지를 꼬박꼬박 챙겨보고, 평소 궁금한 부분은 각종 보고서와 전문서적 등으로 철저히 공부한다. 그 결과 경영도 ‘평균 이상’은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한다.

장 의장은 “미래경영에는 경영의 ABC가 다 들어있다”며 “미래경영을 본 뒤 경영서적을 잘 안보기 시작했다. 섹션 하나 하나, 문구 하나 하나에 감탄하며 읽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현국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여러가지 책을 동시에 다독(多讀)하는 스타일이다. 주로 업무와 관련된 책을 많이 보는 편이지만, 알랭 드 보통 같은 작가의 소설책도 즐겨본다.

장 대표는 전략지역인 중국 관련 책을 많이 본다. 특히 여러 번 반복해서 읽는 책 중 하나는 헨리 키신저의 ‘중국 이야기’다. 중국 이야기는 오랫동안 미 국무장관을 지낸 외교 전략가 키신저가 자신의 경험에 기록을 더해 중국의 외교방식을 상세히 서술하고 있다.

아울러 장 대표는 ‘한비자’를 최근 완독했다. 이밖에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 애비너시 K.딕시트와 배리 J.네일버프 공저의 ‘전략적 사고(Thinking Strategically)’ 도 현재 읽고 있는 책이다.

김민규 라인게임즈 대표는 에드 캣멀, 에이미 월러스의 ‘창의성을 지휘하라’를 읽고 있다. 에드 캣멀은 픽사 애니메이션의 공동설립자이자 사장으로, 픽사의 업적 외에도 실질적인 경험을 녹였다. 창의성이 중요한 게임업계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곧잘 게임을 영화에 비유하는데, “관객들이 영화감독을 보고 영화를 선택하듯, 게임 이용자들이 디렉터의 이름을 보고 게임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한편 웹젠(069080)의 ‘뮤’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전민기적’, ‘기적 뮤: 각성’을 개발한 천마시공의 리우후이청 대표는 ‘국제사모펀드(international private equity)’라는 책을 최근에 읽었다. 국내에는 번역서가 없다. 리우 대표는 “연초와 연말 외에는 휴가가 없기 때문에 평소에는 업무에 집중하는 데 노력한다”며 “주로 게임기술과 비즈니스 관련 서적을 주로 읽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