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文대통령 “北, 미국민 3명 석방한다면 대화할 수 있다”

30일 오후 美CSIS 전문가 초청 만찬연설
“북핵은 불법·한미군사훈련은 합법, 서로 교환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전문가 초청 만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워싱턴=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동결시 한미군사훈련 축소가 가능하다는 문재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과 관련, “불법적인 일과 합법적인 일을 서로 교환할 수는 없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에 위치한 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전문가 초청 만찬연설에서 조시 로긴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의 질문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국제법 위반이고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는 불법적인 것이다. 한미 양국간 군사훈련은 방어를 목적으로 오랫동안 해온 것으로 합법적인 훈련”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불법 행동에 대해 보상이 주어져서는 안 된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는 조건으로 한미 훈련을 중단할 수 없다는 것은 한국과 미국의 오래된 공식적인 입장이다. 문정인 교수는 특보로서가 아니라 교수로서 자신의 개인적 의견을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도 올바른 여건이 된다면 북한과 대화할 수 있다는 말했다”면서 “어떤 조건이 갖춰지면 북한과 대화할 것인가는 우리가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기로 약속한다면 우리는 북한과 대화를 해볼 수 있다. 만약 북한이 미국 국민 3명을 석방한다면 그것이 올바른 조건이 될 수 있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그 조건을 지금 이 단계에서 분명히 얘기할 수 없으며, 한미 양국이 정세를 보아가면서 결정할 일”이라면서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의견의 합치를 보았다. 우리는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