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SK건설, 터키서 1조 규모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수주

터키 남부 투판벨리 450㎿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SK건설은 터키에서 약 9억5000만달러(한화 약 1조1000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갈탄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150㎿급 화력발전소 3기를 신설하는 프로젝트다. 발전소는 터키 수도 앙카라로부터 남동쪽으로 350㎞ 떨어진 투판벨리지역의 광산지대에 신설된다.

SK건설은 광산 인근에 건립될 450㎿급 발전소에 석탄 공급설비, 유동층 연소보일러, 스팀터빈 등 발전설비를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모두에 걸쳐 수행하게 된다.

본 공사는 내년 3월 착공하며, 총 사업기간은 47개월이다. 준공은 2015년 2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주처는 에너지사로, 터키 최대 기업 집단인 사반치 그룹과 오스트리아 국영 전력회사인 베르분트사가 공동 지분으로 설립한 SPC다. 현재 500㎿ 규모의 화력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에너지사는 이번에 신설되는 화력발전소의 생산 전력도 전량 터키 국내에 판매할 계획이다.

심성걸 SK건설 산업플랜트사업총괄 상무는 "국내외에서 오랫동안 축적된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해외 발전시장을 공략해온 결과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됐다"며 "이번 공사를 계기로 화력 발전 뿐 아니라 수력 발전소 및 원자력 발전소 등을 통해 해외 시장을 더욱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SK건설 터키 화력발전소 조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