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정우택 “바른정당과 통합? 이미 루비콘강 건넜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바른정당과 통합에 대해 “보수대통합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바른정당 내 통합파 의원들은 이미 루비콘강을 건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대주주라고 하는 김무성 의원이라든지 유승민 의원의 표현을 보면 이미 루비콘 강을 건넜다고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 문제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의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보수대연합이 더 큰 명분이다. 탈당 문제는 서로 합쳐지는 어떤 계기의 제공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양당의 통합 방식에 대해서는 “통합파는 당대당 통합을 원칙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유승민 의원의 말씀의 강도를 봐서는 어렵지 않겠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 문제는 보수대통합이라는 의미에서 같이 가야겠다는 방향으로 가기 때문에 당대당 통합, 흡수 통합, 이런 것을 먼저 내세우지 말고, 분위기가 서로 무르익고 그 명분에 같이 가게 되면 성숙된 여건 하에서 만나는 시간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