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중앙선 열차 사고로 기관사 1명 사망..'사고 원인 조사중'(상보)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13일 오전 4시50분께 발생한 양평~원덕 간 시운전기관차 사고로 중단됐던 열차 운행이 오전 7시35분부터 재개됐다. 사고 열차는 시운전 단행기관차로 승객은 없었지만 해당 열차의 기관사 1명이 사망하고 열차 관계자 6명이 부상했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따르면 현재 청량리~양평 구간은 모든 열차가 정상운행하고 있으며, 사고 구간인 양평~원덕 구간은 한쪽 선로를 통해 양방향 열차가 소통중이다. 정오쯤 완전 복구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운행 지연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평~용문 구간에서 연계버스를 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앙선 이용객들이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안내를 철저히 하고 복구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며 “철도안전감독관, 철도경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등을 현장에 파견해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13일 오전 2시간45분 가량 열차 운행이 중단됐던 양평~원덕 구간이 포함된 청량리~용문 구간. 코레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