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홍준표 '사퇴 만류' 靑청원 쇄도, "훌륭한 국정파트너"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e뉴스 장영락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퇴를 말려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라 등록돼 화제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지방선거가 끝난 가운데, 14일 오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말려달라는 취지의 청원이 수십건 등록된 상태다.

이 가운데 참여인원이 2000건을 넘긴 청원에서 청원인은 “적폐청산과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달려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게 있어 홍준표 대표는 정부와 여당을 견제할 야당 대표로서 최적임자이자 훌륭한 국정 파트너”라며, 선거 패배 시 사퇴를 시사한 홍 대표의 직위 유지를 주장했다.

청원인은 또 “국정 지지율 70%를 넘나드는 문재인 정부의 행보에 뚜렷한 근거도 없이 사사건건 반대를 하고 평가절하하는 것은 어지간한 정신력이 아니고서는 하지 못할 행태”였다며, 홍 대표의 그간 행보를 비꼬기도 했다. 또다른 청원인은 “아예 종신직을 청원한다”며 홍 대표의 대표직 유지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사실상 조롱에 가까운 이 같은 청원들은 홍 대표가 색깔론 등 시대착오적인 비판으로 오히려 현 정부 인기에 일조했다는 여당 지지자들의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홍 대표는 선거 운동 기간 같은 당내 일부 후보자들이 당 대표 유세를 꺼려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지나치게 적대적인 언사로 일관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편 홍 대표는 어제 밤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해, 대표 사퇴 등에 대한 입장을 이날 오후 전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