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맨몸으로 지뢰 찾는 軍 장병들…보호의·덧신 태부족

해병대, 보호의·보호헬멧 정수 대비 3% 불과
육군도 지뢰보호전투화 제외하곤 60~90% 수준
북한군이 우리 측 철책 통문에 매설해놓은 것과 같은 종류의 목함지뢰. [사진=합동참모본부]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지뢰 탐색 및 탐지작전에 투입된 병사들에게 지급해야 할 보호장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육군과 해병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병대의 경우 지뢰탐지시 착용하는 보호의와 보호헬멧이 정수 대비 3%에 불과했다. 지뢰보호덧신도 50% 수준에 그쳤다. 육군의 경우도 지뢰보호덧신과 보호의, 보호헬멧 모두 정수 대비 60~90% 수준으로 지뢰보호전투화를 제외하고는 부족한 실정이다.

지뢰탐지와 관련한 보호장비가 이같은 수준임에도 합동참모본부는 매년 장마철인 7~8월 지뢰탐색 및 탐지작전 명령을 내리고 있다. 사실상 맨 몸으로 유실지뢰 탐지작전에 투입되고 있다는 얘기다.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목함지뢰와 같은 비금속 지뢰 탐지는 제한되는 지뢰탐지기를 운용하고 있다. 사용기간도 10년 이상 초과했다. 신형 지뢰탐지기 연구개발 사업은 기술 미충족으로 지연되고 있다.

우 의원은 지난 2016년 국정감사에서도 수명이 초과한 지뢰탐지기 운용 문제와 신형 지뢰탐지기 조속 확보를 지적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보호장비 등 장병들의 안전 대책도 주문했는데, 현재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우 의원은 “보호장비 없이 지뢰탐지작전에 투입하는 것은 장병들의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런 상태라면 합참에서 목표로 하는 임무 수행 또한 온전히 완수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