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목욕탕 배수구에 다리 빠진 8살 남아 숨져…경찰 '경위 조사 중'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전북 정읍의 한 공중목욕탕에서 배수구에 다리가 빨려 들어간 8살 남자아이가 40여 분 만에 구조됐지만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전라북도 정읍시 시기동에 있는 목욕탕에서 8살 이모 군의 다리가 냉탕 배수구로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모 군이 빠진 목욕탕 배수구의 수위는 1미터 남짓으로 알려졌지만, 무릎까지 빨려 들어가 빠져나오지 못했다.

이 사고로 이 군은 40여 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욕탕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