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종목

한샘, 2분기 실적부진…하반기 수익성 회복 기대-동부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동부증권은 18일 한샘(009240)에 대해 판매관리비 증가로 2분기 실적은 부진했으나 하반기 비용 통제로 수익성 회복이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투자의견을 종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으며 목표가는 26만원에서 24만원으로 낮췄다.

조윤호 동부증권 연구원은 “한샘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8% 증가한 4818억원, 영업이익은 10.0% 늘어난 370억원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인테리어 직매장 매출액이 역성장하면서 매출액이 추정치를 크게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매출액 부진과 함께 판매관리비가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는 분석이다. 조 연구원은 “TV·온라인에서의 광고 선전비 증가, 리하우스 1개 매장 오픈 및 표준매장 2개소의 전환 비용이 발생하면서 판매관리비가 증가했다”며 “지난해 상반기 한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었는데 주된 이유 중 하나가 판매관리비가 증가하면서 실적이 시장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던 것임을 기억나게 한다”고 진단했다.

인테리어 직매장을 제외하면 한샘의 성장성에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는 평가다. 조 연구원은 “인테리어 직매장의 저성장을 감안하더라도 하반기 매출 성장률은 10% 이상 기록할 전망”이라며 “사실 직매장이 온라인으로 대체되는 경향성도 있는 만큼 인테리어 직매장 매출 감소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한샘 입장에서 비용 통제가 중요한 이슈”라며 “하반기 비용 통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