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우원식 '박근혜, 세월호 조작은 미필적 고의 의한 살인'

13일 최고위회의서 발언
"단순 직무유기 아닌 국기문란·헌정질서 파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 세월호 사고일지 사후조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규정하면서 맹비난하고 나섰다. 전날 청와대가 대통령 첫 보고시간이 조작됐음을 밝힌 데 대해 비분강개(悲憤慷慨·슬프고 분하여 의분이 북받침)하고 나선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은 단순한 직무유기가 아닌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을 저지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골든타임에 보고를 받고도 45분~1시간 동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라며 “범국가 차원 구조 역량을 총 동원해야 할 시점에 대통령이 아무것도 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 청와대는 책임 회피를 위해 세월호 상황 일지와 국가 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한 것”이라면서 “중대 국기문란 이자 헌정질서 파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번 조작 공개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 등 관계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며 “국회에서 위증한 박근혜 정권 관계자들에게도 국회 차원의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제2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출범 필요성과 관련 특별법 통과에 대해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점도 전했다.

한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전날(12일) 오후 춘추관 긴급 브리핑에서 “이전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일정을 조작했다”며 “세월호 사고 6개월 뒤 최초 상황보고 시점을 9시 30분에서 10시로 조작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