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문화일반

돌팔이가 '둘파이'로…드라마 소재 한국어교재 中 무단 제작

[2017 국감] 유은혜 의원 中 한국어교재 실태 파악
'상속자들' '별그대' '태후' 등 드라마 대사 무단 사용
"한글까지 심각하게 훼손…FTA 후속협상에서 다뤄야"
중국 출판사가 펴내 현지에서 한국어교재로 유통되고 있는 한국 드라마 책표지(사진=유은혜 의원실).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중국 출판사들이 ‘상속자들’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등 인기 드라마 대사를 한국 제작사 허락 없이 무단으로 한국어교재로 제작해 유통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중국 현지에서 유통되고 있는 한국어교재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현지 서점으로부터 교재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유 의원은 드라마제작사협회를 통해 해당 드라마 제작사가 중국 출판사와 한국어교재 계약을 맺지 않은 사실도 확인했다. 그러나 해당 교재는 오프라인 서점은 물론 중국 아마존 및 당당닷컴 등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교재 내용에서도 심각한 문제점이 발견됐다. 한국어 대사에서 다수의 한글오류가 발견된 것이다. ‘상속자들’ 중 박신혜(은상 역)의 대사인 “얹혀 살지만”을 “억척 살지만”으로, “나은 삶이면 좋겠다”를 “낫은 세면좋게다”로 표기하고 있었다. 김우빈(영도 역)의 대사 “넘겨짚지 마”도 “옮겨짚지 마”로 표기돼 있었다.

‘별에서 온 그대’에서도 전지현(천송이 역)의 대사 중 “에너지”가 “엔너지”로, “모범 택시”가 “모금 택시”로 표현돼 있었다. ‘태양의 후예’가 가장 심각했다. 송혜교(강모연 역)의 대사 “달려가”를 “잘려가”로, “할부로”를 “할보로”로 표기했다. 송중기(유시진 역) 대사 중 “농담”을 “논담”으로, “돌팔이”를 “둘파이”로 표기하고 있었다.

유 의원은 “한한령 등으로 한국 문화산업이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이런 일까지 확인돼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한국 창작자들과 제작사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작품이 한국의 제작사도 모르게 2차 저작물로 버젓이 유통되고 있고 나아가 우리의 한글까지도 심각하게 훼손하는 상황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양국의 문화산업이 함께 발전하기 위해서는 서로 간에 신뢰할 수 있는 공정한 시장 환경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올해 안에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한-중 FTA 후속협상에서 문화 분야의 주요 의제로 반드시 다루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