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죽음의 백조` B-1B 폭격기, 또 한반도 전개..단순 출동 아닌 사격훈련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 2대가 지난 10일 밤 한반도 상공에 출동해 공대지 미사일 발사 훈련까지 실시했다.

11일 합참은 전날 미 공군의 B-1B 랜서 전략폭격기 2대가 괌에서 이륙해 한반도 상공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전략폭격기는 이날 동해 우리 측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한 뒤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과거와 달리 단순 출동이 아닌 야간에 가상의 목표물을 향해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마쳤다.

또 우리 공군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이번 훈련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억제하는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훈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훈련으로 한미 공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 의지와 능력을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미 B-1B 랜서 전략 폭격기가 10일(현지시각) 오후 괌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하고 있다 (사진=미 태평양 공군)
앞서 지난달 23일 미 전략폭격기 편대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북한 잠수함기지가 있는 신포와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 코 앞까지 진출한 바 있다.

이후 북한은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단독으로 전략폭격기 B-1B 편대를 조선 동해 공해 상공에 출격시킨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최극단으로 몰아가려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며 추호도 묵과할 수 없는 반공화국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올해에만도 미국이 B-1B 전략폭격기를 19차례나 조선반도 상공에 출격시켰지만 모두 괴뢰들과의 합동군사훈련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이번에 미국은 괴뢰들과 아무런 사전 협의도 없이 단독으로 비행훈련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B-1B 출격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그야말로 오산이며 개꿈”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대는 우리의 영공을 침범하려는 미국의 공중비적들을 단호히 격추시킬 의지에 넘쳐 있다”고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