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MB 블랙리스트’ 문성근, 18일 피해자로 첫 조사

문성근(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이명박 전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이하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배우 문성근이 피해 상황에 관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배우 문성근씨에게 오는 18일 오전 11시까지 검찰에 나와 참고인 신분으로 피해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11일 밝힌 ‘MB정부 시기의 문화ㆍ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건’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 주도 문화·예술계 내 특정 인물·단체의 퇴출과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원 전 원장은 문화 연예계 내 정부 비판세력을 대통령에 대한 언어테러로 명예를 실추, 左성향 영상물 제작으로 불신감 주입, 촛불시위 참여를 통해 젊은 층 선동 등을 퇴출 이유로 들었다.

퇴출 명단으로는 △문화계에서는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등 6명 △배우로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김규리) 등 8명 △영화감독으로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52명 △방송인으로 김미화, 김구라, 김제동 등 8명 △가수로 윤도현, 신해철, 김장훈 등 8명이 각각 포함됐다. 총 82명이다.

문성근은 2002년 대통령 선거 때 노무현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배우 명계남과 함께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을 조직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주요 피해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사실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 결과를 토대로 범행에 가담한 국정원 간부 등의 국정원법 위반 혐의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