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해순 인터뷰 뒤 손석희 "패러디인가요?"..김광석 父女 의구심 키워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과 딸 서연 양의 사망사건 관련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부인이자 어머니인 서해순 씨가 JTBC ‘뉴스룸’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대중의 답답함은 더해졌다.

서 씨는 25일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마주 앉았다.

이날 방송에서 서 씨는 딸이 사망한 뒤 10년간 주변에 알리지 않아 의혹을 키운 점과 남편 김광석의 타살 의혹에 대해 대부분 “오래된 얘기라…”, “경황이 없어서”라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이에 손 앵커는 “10년이라는 세월이 과연 오래됐느냐, 아니냐에 대해선 판단의 기준은 다를 수 있습니다. 자꾸 그렇게 말씀을 하시니까요”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JTBC ‘뉴스룸’ 인터뷰 대기 중인 서해순 씨의 뒷모습(사진=페이스북 JTBC 소셜라이브 캡처)
서 씨가 출연한 ‘뉴스룸’ 이후 페이스북에서 ‘소셜라이브’가 계속됐다.

손 앵커의 앵커브리핑부터 인터뷰 대기 중인 서 씨의 뒷모습까지 담은 ‘소셜라이브’에서도 서 씨의 인터뷰에 대한 반응이 댓글로 쏟아졌다.

손 앵커는 ‘소셜라이브’를 진행하기 위해 등장한 한 기자가 “서해순 씨 인터뷰로 팩트체크가 좀 될까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셨는데 어떠셨냐”고 묻자 “할 건 많이 있겠죠”라며 “감상은 생략하기로 하죠. 시청자분들께서 판단하시는 걸로 하고… 제가 방금 인터뷰 마쳐놓고 평가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서 씨의 인터뷰에 아쉬움이 남는 건 시청자뿐만 아니라 손 앵커도 마찬가지인 듯 보였다.

‘소셜라이브’ 중반부에 매일 ‘팩트체크’를 해야 하는 기자가 앓는 소리를 했다는 지적에 “너무 오래전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자, 손 앵커는“인터뷰 패러디인가요?”라고 응수했다.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 (사진=사진=페이스북 JTBC 소셜라이브 캡처)
‘뉴스룸’은 코너 가운데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하지 않으면서까지 서 씨의 인터뷰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지만, 적극적이지 않은 답변 태도로 일관한 서 씨로 인해 의구심은 더 커졌다.

경찰은 조만간 서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수사를 맡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부검 소견서 등 당시 수사기록을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 혐의점이 없어 10년 전 사망 당시 내사 종결된 사안이지만, 경찰은 서 씨가 딸을 제대로 돌보지 않아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유기치사 혐의 등을 다시 살펴볼 계획이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지난 주말 서 씨에 대해 출국 금지를 조치했으며, 조만간 일정을 조율해 소환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김광석 타살 의혹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지났고 실익도 없는 만큼 수사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