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기업일반

'빨라진 승계작업' 100대그룹 4곳 중 1곳, 자녀세대 지분↑

지분, 부모 28건 늘릴 동안 자녀 75건↑
SK·롯데·두산, 오너일가 지분 외려 감소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올해 들어 총수가 있는 100대 그룹에서 4곳 중 1곳 꼴로 오너 일가 자녀 세대의 계열사 지분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을 대상으로 9월 말 기준 지난해 말 대비 계열사 지분 변화를 조사한 결과, 그룹 24곳에서 자녀세대의 계열사 지분율이 높아졌다.

이는 전체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건수로 따져봐도 75건에 이르렀다. 지분율 변동은 △매수·매도 △상속·피상속 △증여·수증 △설립 △계열편입(제외)·합병 등의 경우만 반영됐다.

이에 비해 부모 세대의 지분율이 높아진 그룹은 17곳, 28건에 그쳤다. 자녀 세대의 지분율 상승이 부모 세대 대비 그룹 기준 50%, 건수 기준 167.8% 많은 것이다.

그만큼 부모세대보다 자녀세대에서 계열사 보유지분 증가 속도가 더욱 빨랐다는 얘기다. CEO스코어는 자녀세대로의 지분 승계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녀세대의 지분율이 높아진 그룹 가운데 영풍그룹이 총 13건으로 가장 많았다. 영풍그룹에서는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의 차남인 최윤범 고려아연 부사장을 포함해 자녀세대 13명의 계열사 보유지분이 늘었다.

애경(9건), 농심·동서(각 6건), KCC(5건), GS(4건), 현대중공업·효성·한미약품·대성(각 3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모세대 보유지분이 증가한 그룹 가운데 건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대성(5건)이었다. 김영대 대성 대표이사 회장과 그 동생인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계열사 지분을 늘리면서다. 영풍(3건), KCC·GS·한진(각 2건) 등도 부모세대의 지분이 늘었다.

부모·자녀세대 등 오너일가 지분율이 오른 그룹은 대성, 영풍, KCC, GS, 녹십자, 금호아시아나, 동서, 현대중공업, 효성, 삼표 등 10곳으로 조사됐다.

이와 반대로 오너일가 지분율이 하락한 그룹도 SK, 롯데, 두산 등 35곳에 이르렀다. 부모세대의 지분이 감소한 그룹은 33곳, 자녀세대의 지분이 준 그룹은 17곳으로 각각 나타났다. 부모·자녀세대 동시에 지분율이 줄인 그룹도 15곳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