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北 “촛불집회, 박근혜 역도에 대한 원한과 분노 폭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북한 관영언론인 조선중앙통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21일 ‘남조선 인민투쟁사에 뚜렷한 자욱을 새긴 전민항쟁에 관한 조선중앙통신사 상보’를 내고 “박근혜의 비참한 종말은 만고죄악에 대한 민족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상보’에서 지난해 10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이 불거지고부터 이달 10일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기까지 촛불집회의 전개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통신은 촛불집회에 대해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전민항쟁이었다”며 “반인민적 악정과 사대매국, 동족 대결만을 일삼아온 독재의 원흉 (중략) 박근혜 역도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처럼 수백만 대중이 (중략) 반동통치의 괴수를 탄핵시키고 친미 보수세력의 명줄을 끊어놓은 사변은 일찍이 있어 본 적이 없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전민항쟁은 박근혜와 같이 인민의 머리 위에 군림하여 민중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부정의의 세력은 반드시 멸망하며 정의와 진리로 뭉친 인민의 힘은 그 무엇으로써도 막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