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中, 2020년까지 바이오 연료 활용 확대…환경오염 줄인다'

[베이징= 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심각한 대기 오염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중국 정부가 친환경 바이오 연료 확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았다.

1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와 국가 에너지국(NEA)은 2020년까지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에탄올 등의 바이오 연료 활용을 늘리는 내용의 계획안을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2020년까지 연간 5만 톤의 셀룰로오스 에탄올을 생산할 수 있는 액체 바이오 연료 시스템을 탑재한 시범 시설을 설립·운영할 예정이다. 중국 정부가 에탄올 연료 확산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 시점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셀룰로오스 에탄올은 옥수수, 나무 조각 등 다양한 물질로 만들 수 있다. 또 옥수수 에탄올보다 탄소 집약도가 낮아서 친환경적 미래 대체 에너지로 떠오른 연료다.

중국 정부는 셀룰로오스 에탄을 생산을 통해 과도한 수준인 옥수수 비축량도 줄여갈 것으로 보인다. 에탄올 연료의 생산과 소비를 늘리려 최근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대기오염을 해소하는 차원도 있다.

이번 계획을 주도한 국가 에너지국 한 관료는 “친환경적이고 재생 가능하며 기술 활용에도 좋은 바이오 연료의 활용을 독려하려는 게 중국 정부의 계획”이라며 “바이오 연료는 화석 연료의 이상적인 대체품”이라고 말했다.

국가 에너지국에 따르면 중국은 에탄올을 10%가량 함유한 에탄올 휘발유를 11개 성에서 시범 생산, 활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