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백화점 보안직 취직 시켜줄게”…채팅앱으로 접근 불법 다단계

서울시에 적발된 불법 다단계업체가 교육장에서 판매원 교육을 하는 모습. 서울시 제공.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군대를 전역하고 일자리를 알아보던 20대 청년 A씨는 채팅앱으로 비슷한 또래 여성 B씨를 만났다. 백화점 명품매장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는 B씨는 자신과 같이 백화점 보안직으로 일하던 남자 직원이 군대에 갔다며 A씨에게 보안직 일자리를 권유했다. 월 220만~250만원을 받을 수 있고 휴가 자유롭게 사용, 법인카드 및 선물 지원 등 근로조건이 좋다는 말에 현혹된 A씨는 B씨를 통해 이력서를 제출했고, 면접 후 바로 일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짐을 싸오라는 소식에 들뜬 A씨를 맞이한 것은 불법 다단계 업체의 합숙소였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0대 초·중반 대학생 등 청년층을 대상으로 취업을 미끼로 유인한 후 합숙을 유도하고 대출을 알선하는 방법으로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한 불법 다단계 판매조직을 적발해 대표 등 총 8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업체는 서울 내에 본사와 교육장을 두고, 5개소의 합숙소를 운영하면서 2016년 3월부터 1년 2개월간 60명에게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을 판매했는데, 판매가가 공급가의 4∼5배에 이르렀다. 다단계 업체는 5억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겼다.

피의자들은 소속 판매원들에게 신규 가입대상자 유인방법을 교육한 후, 이들에게 지인이나 채팅 어플로 접근한 2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백화점 보안직 등 좋은 취직 자리가 있다”는 기만적 방법으로 합숙소 근처로 유인하도록 지도했다.

유인 대상자가 합숙소에 들어오면 3일간 밀착교육으로 고수익에 대한 기대감을 갖도록 하고, 지속적인 설득·회유 및 밀착감시로 심리적으로 압박해 결국 이들로 하여금 1500만원을 대출 받도록 유도한 후, 투자금 명목으로 1070만원 상당의 물품을 판매하고 나머지는 합숙비와 생활비로 사용하도록 했다.

이렇게 가입된 판매원들은 투자비 회수를 위해 필사적으로 신규판매원 모집활동을 하지만 사업구조상 신규 판매원 유치와 이사승급이 어려웠기 때문에 대부분은 판매원 활동을 그만뒀다.

결국 이들은 1500만원 상당의 원금과 고금리의 이자를 상환하기 위해 공장에서 일하거나 막노동을 하고 있었으며, 지인을 끌여들인 자책감과 인간관계 단절 등의 고통을 겪고 있었다.

서울시는 “ 취업을 미끼로 유인하지 않으면 판매원 모집이 어렵기 때문에, 이러한 유인방식이 계속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며 “채팅앱으로 접근해 좋은 일자리가 있다고 유인하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