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아베, 건국기념일 '애국심' 강조

[이데일리 김태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건국기념일’을 하루 앞둔 10일 역대 총리로는 처음으로 건국기념일 관련 메세지를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10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건국을 기념하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기르자”며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나라(일본) 번영의 주춧돌을 쌓은 선인들의 노력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긴 역사 속에서 재해나 전쟁 등의 시련을 겪었지만 국민들 노력으로 오늘날 평화롭고 풍요로운 나라를 구축했다”고 회상하며 “일본을 더 아름답고 자랑스러운 국가를 건설하기 위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였다.

매년 2월11일 일본 초대 일왕 ‘진무 천황’의 즉위를 기념하기 위해 1872년 지정된 건국기념일은 1948년 폐지됐다가 자민당 노력으로 1966년 부활했다.

야당인 사회당 등 진보세력들은 건국기념일에 대해 “역사적 근거가 부족하다”며 “제국주의 논리가 담겨있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