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자동차

현대로템, 평창 동계올림픽용 고속철 만든다

코레일과 원주~강릉 고속철 150량 4940억에 계약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종합중공업 계열사인 현대로템(064350)이 2018년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한 고속철을 만든다.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 4940억원 규모의 원주~강릉 고속철도(원강선) 150량 납품 계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원강선은 총 길이 113.7㎞에 15개 편성 150량으로 오는 2017년 말 개통 예정이다. 전차의 각 량은 길이 201m, 무게 406t이며 1개 편성마다 동력차 2량, 특실 1량, 일반실 7량으로 구성된다. 현대로템 창원 공장에서 호남고속철에 투입될 차량을 기반으로 이 고속철을 제작한다.

현대로템은 인천공항에서 평창, 강릉까지 직통운행체계를 갖춤으로써 올림픽에 참가하는 100여개국 선수단과 IOC위원, 국내외 관람객의 주요한 운송을 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선이 개통되면 인천공항에서 서울역~용산역~청량리~원주를 거쳐 선수촌과 경기장으로 이동할 수 있다.

특히 최고시속 300㎞의 동서 간 최초의 고속열차로, 올림픽 이후에도 영동권 지역의 접근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에 이바지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올림픽을 통해 고속철도 기술의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밀한 시험·검사로 안전과 성능을 확보하고 승객 편의성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날 코레일과 1호선 노후차량 대체용 90량분에 대한 납품계약을 별도로 체결, 오는 2016년 4월부터 납품키로 했다. 계약규모는 1250억원이다.
현대로템의 원주~강릉 고속철 조감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한 해 전인 2017년 말 완공 예정이다. 현대로템 제공


▶ 관련기사 ◀
☞현대로템, 신규고속철도차량 150량 4943억에 수주
☞현대로템, 한국철도공사 전기동차 90량 1257억에 수주
☞현대로템, 우크라이나 사업 지연 불가피-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