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승용차, 사지말고 나눠 타세요'

서울시 카셰어링서비스 2월 개시
[이데일리 김정민 기자]서울시내에서 자동차가 필요할 때 빌려 타는 ‘승용차 공동이용(카셰어링)서비스’가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울시는 카셰어링 사업이 정착되면 시내 교통량 감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일 서울시는 카셰어링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종 사업자 선정 및 업무제휴 협약 체결을 마치고 2월20일부터 캬셰어링 차량 492대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회원모집도 이날부터 시작한다. 최종사업자로는 그린포인트 컨소시엄과 쏘카 두 업체가 선정됐다.

카셰어링은 회원제(연회원)로 운영되며 렌터카와 달리 주택가 근처 주차장에 보관소가 있다. 주로 시간 단위로 필요한 만큼 쓰고 차량을 다시 반납하는 식으로 장기간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누구나 운영업체 회원으로 가입 후 예약만 하면 지정된 주차장에 배차돼 있는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차량이 배차되는 292개소 주차장은 자치구별로 최소 6개소~최대 19개소까지 운영된다. 주차장은 서울시가 제공하는 공영주차장 87개소와 사업자가 자체적으로 확보한 205개소로 구성됐다.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할 때는 인터넷, 스마트폰, ARS를 통해 가까운 서비스주차장에 있는 차량 현황 등을 회사별 홈페이지에서 조회한 뒤 예약하면 된다. 서울시는 이용자가 최소 2시간 전에 차량을 예약할 경우 반드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할 예정이다. 요금은 기아차 ‘레이’를 기준으로 30분당 3300원이다. 유류비는 별도로 1km당 190원이다. 이용료는 사용 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한편 카셰어링 사업자는 카셰어링과 대중교통을 함께 이용할 경우 요금을 할인해 주거나 저소득층에게 월 1만원 상당의 카셰어링 이용상품권을 제공하는 등 이용 촉진을 위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